Support Your Freedom to Speak: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의 코로나 백신 접종을 전면 재검토하라. 코로나 백신 안전성 확보를 위한 의료인 연합의 성명서
180 views
channel image
Creation
Published 2 months ago |
출처: 소아랑TV : 바로의 바른의학 유튜브 채널
https://youtu.be/eVdOFGqoV_s

[ 성명서 ]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의 코로나 백신 접종을 전면 재검토하라. 우리는 국민 건강을 수호하는 대한민국의 의료인으로서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목표로 개발된 백신 사용에 원칙적으로 동의하나 이를 올바로 사용하기 위해 국민에게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고 적법한 절차적 동의를 얻는 과정이 선행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현재 전세계에서 유전자 기반 코로나19 백신 투여 후 짧은 시간 내에 코로나19에 감염되거나 사망에 이르는 사례를 접하고 있다. 이러한 사례가 백신을 접종한 시기에 우연히 발생한 개인적인 불행일 가능성을 부정하지 않으나 이것이 백신과의 인과 관계를 적절하고 충실하게 조사한 뒤 얻은 결론인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다. 특히 우리는 7월부터 예정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몇가지 의문을 제시하여, 온 국민이 이성적으로 납득할만한 질병관리청의 과학적 답변을 요구한다.

1. 코로나19의 치명률은 팬데믹 초기 예측보다 훨씬 낮음이 판명되었다. 세계 최고의 역학자 존 요하니디스는 코로나19의 감염 사망률이 전 연령대에서 0.15 ~ 0.2% 정도로 팬데믹 초기에 추정한 것보다 훨씬 낮으며 이조차 대부분 기저질환이 있는 고령자와 연관된 수치임을 확인했다. 이 비율은 청소년 예방 접종이 필수가 아닌 인플루엔자에서 일반적으로 관찰되는 범위를 초과하지 않으며 코로나19가 어린이와 청소년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매우 적다고 발표한 미국 질병 통제 예방센터의 발표와 일맥상통한다. 이렇듯 코로나19는 초기 예상과는 달리 병세가 심각하지 않고 어린이와 청소년의 백신 접종이 필요하지 않음에도 질병관리청이 고3 학생을 접종 대상으로 특정하여 얻게 되는 방역 효과와 학생들이 얻는 이득이 무엇인지 답변을 요구한다.

2. 청소년은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다. 무증상 감염을 확진자로 분류하는 코로나19 검사의 특성상 실제 감염자는 현재 알려진 수의 다섯배에서 스무배까지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거의 모든 회복자와 감염 기간 무증상을 유지한 이들에게서 강력한 체액성 및 세포성 면역이 발견되었고 이렇게 형성된 면역이 코로나19 재감염으로부터 이들을 매우 안정적으로 보호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를 근거로 청소년을 포함한 모든 연령대의 사람 중 상당수가 이미 코로나19를 겪었으며 재감염을 막을 수 있는 면역을 획득했음을 추론할 수 있다. 이에 해당하지 않는 사람도 다수가 과거 감기를 일으키는 일반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후 획득한 항체의 교차 면역에 의해 코로나19로부터 보호되며 이러한 면역은 건강한 청소년과 젊은 성인에게 특히 효과적임을 확인했다. 따라서 코로나19를 경험하여 면역을 획득했거나 일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으로 교차 면역을 가진 사람은 예방 접종을 통해 어떠한 이득도 얻을 수 없음을 알 수 있다. 그런데도 질병관리청은 면역을 획득하여 접종이 불필요한 대상의 선별과정없이 고3 학생 전체를 접종 대상으로 특정하여 학생과 보호자에게 혼란을 야기하고 있으니 그 의도가 과연 학생을 위한 것인지 의심스럽다.

3. 청소년이 고위험군에 코로나 19를 확산시킬 가능성은 희박하다. 청소년과 청년의 코로나19 예방 접종이 필요한 근거로 고위험군의 보호를 위한 집단면역 유도가 언급된다. 이는 코로나19에 감염되었지만 PCR 검사 양성 이외의 다른 징후가 없는 사람이 고위험군에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다는 가설을 바탕으로 한다. 그러나 천만명에 가까운 중국인이 참여한 대규모 연구에서 PCR 검사 결과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무증상 감염자는 타인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하지 않음을 분명히 확인했다. 이는 세포 배양 실험에선 증상의 소실과 함께 바이러스의 증식도 중단되는 반면, PCR 검사로는 증상이 소실된 지 몇 달 후에도 양성으로 나타날 수 있음을 확인한 여러 연구 결과와도 일치한다. 따라서 고위험군 보호를 위한 집단면역은 현재 또는 최근 급성 호흡기 질환 증상을 보인 사람과 고위험군의 접촉을 제한하는 것으로 충분하며 감염시 특별한 증상이 없어 바이러스의 전파 가능성이 희박한 청소년과 청년에게 대량으로 무차별 접종을 하는 것은 불필요하다.

4. 코로나19 백신은 성인용으로 개발되었고 FDA의 정식 승인을 받지 못했다. 화이자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은 최초로 메신저 RNA를 이용한 새로운 백신으로 아직 미국 식품의약품 안전처의 정식 승인을 받지 못했으며 원래 성인용으로 개발되어 면역학적 특성이 성인과 다른 청소년 층의 접종에 필요한 적정 용량이 공개되지 않았다. 2020년 12월 10일 공개된 화이자의 임상 시험 보고서에 따르면, 3상 시험 참가 인원 43548명 중 2차 접종을 마친 만 16세와 17세 인원은 총 153명으로 0.4%에 불과하며, 그 중 아시아인은 단 한 명도 없었다. 최근 미국에서 화이자 백신의 긴급 사용승인을 청소년으로 확대하기 위해 시행한 임상시험에 참가한 피시험자 2260명의 연령도 12세부터 15세까지로 16세와 17세의 피시험자는 포함되지 않았다. 따라서 우리나라 고3 학생의 연령에 해당하는 만 16세와 17세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시험 결과는 거의 전무하다고 볼 수 있다. 이렇듯 임상시험도 불충분하고 적정 접종 용량도 불확실하며 FDA의 정식 승인조차 받지 못한 백신을 고3 학생들에게 접종하여 얻게 되는 방역 효과와 피접종자의 이득이 무엇인지 답변을 요구한다.

5. 코로나19 백신은 청소년에게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CDC는 16세 이상의 남성 청소년과 청년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경우 수일 이내 심근염 및 심낭염이 유발될 확률이 2만명 중 한명으로 일반적인 경우보다 5배나 증가한다고 보고했다. 또한 폴리에틸렌 글리콜과 폴리솔베이트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코로나 백신 접종을 피해야 하며 다른 유형의 백신에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와 다른 질병에 대한 주사 요법에 즉각적인 알레르기 반응을 보인 경우 코로나19 백신 접종 전 의사와 상담할 것을 권고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질병관리청이 접종 대상자에게 부작용의 위험성과 알레르기 반응의 가능성을 고지하는 적법한 절차없이 피접종자 본인 및 보호자의 동의를 받고 효과가 불확실한 백신을 투여하는 것은 의료 윤리에 위배되며 뉘른베르크 강령을 위반하는 행위이다.

6.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효과는 과장되었다. 화이자는 FDA와 유럽 연합이 긴급 사용 승인을 위해 수용한 임상 시험을 근거로 백신의 효능을 95%라고 선전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은 사실로 받아들일 수 없다. 화이자의 첫번째 임상 시험에서 43548명의 참가자 중 43448명이 주사를 맞았으며 그 중 21720명은 실험용 백신을 투여했고 21726명은 위약인 생리식염수를 투여했다. 두 그룹 모두에서 총 170건의 코로나19 사례가 기록되었으며, 이 중 162건은 위약 그룹에서 발생했고 여덟 건은 백신 그룹에서 관찰되었다. 화이자는 백신 그룹에서도 위약 그룹처럼 162명의 감염자가 발생해야 하나 여덟명밖에 감염되지 않았으니 154명이 백신의 도움으로 감염을 피했다며 154 나누기 162 곱하기 100으로 계산하고 이 백신의 효과를 95%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95%의 효능은 위약에 대한 백신의 상대적인 효능일 뿐 백신의 절대적 효능을 나타내지 않는다. 실제 백신의 효과는 백신 접종군 21720명 중 154명만 보았으므로, 절대적 효능은 154 나누기 21720 곱하기 100으로 계산해야 하며 이 경우 백신의 효능은 0.71%에 불과하다. 이는 한명이 백신의 효과를 보기 위해 141명이 접종해야함을 의미하며 전체 실험군으로 볼 때 154명의 효과를 위해 21566명이 부작용을 감수했음을 의미한다. 이런 상황에서 국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할 질병관리청이 화이자의 비논리적 주장에 대한 아무런 논평없이 고3 학생들에게 부작용의 위험을 감수하고 백신을 접종하도록 독려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고 무책임한 발상이 아닐 수 없다.

---------

이상을 근거로 우리 코로나 백신 안전성 확보를 위한 의료인 연합은 국가와 질병관리청에 아래 명시한 6항의 실천 강령을 당장 실행으로 옮기고, 이것이 완료되기 전까지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무기한 연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하나. 학생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이유를 제시할 것.

하나. 백신의 과장된 효능에 대한 설명과 접종시 발생 가능한 부작용을 명시할 것.

하나. 접종이 가능한 학생과 접종을 피해야 하는 학생을 구분하는 기준을 제시할 것.

하나. 백신 접종의 부작용 사례를 수집할 방안과 백신과의 연관성을 입증할 방안을 제시할 것.

하나. 부작용에 대한 책임 소재와 피해자 구제 방안 그리고 피해 보상 범위를 명시할 것.

하나. 이 모든 내용이 포함된 접종 동의서를 학생들에게 배포하고 보호자의 동의를 구할 것.

이상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우리 의료인 연합 구성원 모두는 의료인으로서의 직업 윤리와 아이를 키우는 부모로서의 책임감, 그리고 국가 구성원으로서의 사명감과 개인의 양심을 걸고 온 힘을 다해 대중에게 코로나19 백신의 문제점을 알리고자 노력할 것이며 각자의 일터에서 마주하는 학생과 보호자에게 한 발 더 다가가 이 백신으로 아이들이 감수해야 할 피해의 깊이를 인식시키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천명한다.

2021년 7월 9일 코로나 백신 안전성 확보를 위한 의료인 연합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명예교수 전 대한 면역학회장 이왕재 이하
대한민국 의료인 94명 일동

-----------------

Creation 첨부:

위의 의료인 성명서에서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목표로 개발된 백신 사용에 원칙적으로 동의하나' 라는 부분은 저는 개인적으로 동의하지 않습니다. 저는 소위 '백신'이라고 불리는 이 실험적 재조합 유전 물질이 과학적으로 전혀 사람에게 안전하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고3 학생들에게 접종을 강요하는 것에 대해 재검토해야 할 필요성과 그 이유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하여 이 성명서를 공유합니다.
Keywords
covid vaccine

FREE email alerts of the most important BANNED videos in the world

Get FREE email alerts of the most important BANNED videos in the world that are usually blacklisted by YouTube, Facebook, Google, Twitter and Vimeo. Watch documentaries the techno-fascists don't want you to know even exist. Join the free Brighteon email newsletter. Unsubscribe at any time. 100% privacy protected.

Your privacy is protected. Subscription confirmation required.

The views and opinions expressed in this video do not necessarily represent the views of Brighteon or its affiliates.
Related videos